(사)한국여성장애인연합(이하 ‘한국여장연’)에서는 여성장애인 건강권과 모성권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2004년부터 여성장애인 건강권을 위해 “함께하는 세상 만들기 여성장애인 수술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첫 수술을 받은 여성장애인은 한국여장연 부산지부 부산여성장애인연대 회원인 김00씨였습니다. 그녀는 척추측만으로 인하여 지체장애 1급의 여성장애인으로 휠체어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30대가 지나면서 척추측만으로 인하여 척추가 점점 휘어지면서 그것이 폐와 심장을 누르는 바람에 서서히 숨이 가빠오며 생명에 위협을 느끼게 되어 수술하지 않고는 더 이상 가망이 없는 상태였습니다.

 그녀는 평생 휠체어에서 사는 것은 괜찮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남들처럼 좋은 몸매는 아니더라도 괜찮다고 했습니다. 다만 숨 한 번 길게 들어 마실 수 있었으면 시원하게 숨 들이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품었답니다.

 그러나 수술을 받기 위해서는 몇 천만 원이 들어가야 했기에 엄두도 못 내다가 마침 여성장애인 수술비 지원사업으로 상계백병원에서 수술을 받아 지금은 건강히 살아가고 있습니다.

‘수술대 위에서 잠시 눈을 감았다 뜬 것 같았다. 나는 처음으로 두 다리를 쭉 뻗고 똑바로 누워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나는 내가 다시 태어났음을 알 수 있었다.....’

그 후 그녀는 마음껏 숨을 들이마시고 내쉴 수 있으며, 그녀가 받은 기쁨과 행복의 넘치는 기운을, 만나는 모든 이에게 나누며 살고 싶은 꿈을 이루며 지내고 있습니다.

 2011년 1월 현재 35여명의 여성장애인 수술비를 지원 해 오고 있습니다.

 그분들은 ‘하루를 새로이 만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여성장애인 수술비지원사업은 여성장애인이 육체적인 건강 뿐 만 아니라 장애로 인한 심한 후유증에서 벗어나게 하며 삶에 활력을 갖게 하고 사회참여를 더욱 활발하게 합니다.




 한국여장연에서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지원을 받아 우리사회 재생산권자로서 여성장애인의 건강한 모성권을 확보하고자 “저소득층 여성장애인 출산지원사업” 과 전국 16개 시, 도에서 “여성장애인 모성권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는 지난 10월 셋째아이를 출산하면서 다니던 직장을 퇴직하였고, 남편마저 직장을 옮기게 되었어요.

남편의 회사사정이 어려워 수입이 급격히 줄면서 매달 몇십만원의 생활비로 다섯 식구가 근근히 생계를 지탱했죠.

아기분유값, 기저귀값, 예방접종비가 턱없이 모자라던 차에 사랑의 열매에서 지원하는 저소득층 여성장애인 출산지원사업을 알게 되었고 최근 지원을 받아 경제적, 심리적으로 정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

부천에 사는 청각여성장애인 엄마”

 전국에 있는 여성장애인에게 출산지원 뿐만 아니라 건강한 임신과 자녀를 잘 양육 할 수 있도록 정보제공 및 상담지원, 교육, 자녀와 함께하는 체험활동, 건강관리 등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으로 임신·출산·양육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사회적 재생산권자로서 당당히 서고 있습니다.

 여성장애인의 건강한 모성권 확보에 같이 응원해요!!




 여러분들의 관심이 여성장애인의 건강권과 모성권이 차별받지 않고 더불어 같이 사는 사회를 만드는

‘나․너․그래서 우리가 되는 나눔을 위하여’ 함께 해 주시지 않겠습니까?


※ 사단법인 한국여성장애인연합은 여성장애인에 대한 중첩된 차별과 소외를 제거하고 권익보호, 복지증진, 삶의 질 향상 등 인권이 보장되는 평등세상을 만들기 위하여 1999년 창립된 여성장애인 전국연합조직이며 인권운동단체입니다. 

                              
                              한국여성장애인연합 모금함 바로가기



Posted by 여성의날 여성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