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제28회 한국여성대회 대회사

 

여성들이여! 광장을 열고, 희망을 노래하라!



여성의 날을 기념하며 축하하기 위해 이 자리에 함께 해주신 여러분 반갑습니다.


오늘은 ‘3·8 세계여성의날’을 기념하는 우리들의 기쁜 축제의 날입니다. 동토의 땅에서 움트는 씨앗들처럼 한겨울 이겨낸 에너지를 모아 기지개를 펴는 날입니다.


살기가 버겁다는 말이 흔하게 들려옵니다. 100여년전 생존권과 인간답게 살 권리를 외치며 빵과 장미를 들었던 여성들의 요구는 지금도 여전히 유효합니다. 여성인권3법이 만들어진지는 오래되었지만, 법·제도와 현실과의 괴리는 아직도 큽니다. 힘들고 어려워질 때 그 어려움을 견디는 힘은 서로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서로 어깨를 도닥여주는, 소통과 연대로 함께하는 것입니다. 함께하려는 친절한 마음, 배려의 마음이 없으면 사회는 지속가능하지 않습니다.


“ 성평등 사회를 약속해! ”


여성들은 민주주의의 복원, 보편적 복지의 확대 등 사회개혁과제들과 똑같은 무게로 ‘성평등가치의 실현’을 요구합니다. 지배·억압·차별로 왜곡되고, 상처받은 남성과 여성의 관계는 평등한 관계로 회복시켜야 합니다. 오늘 우리는 광장에서 ‘성평등’ 실현이 지속가능한 경제성장과 인류발전을 위한 필수 과제임을 선언합니다.



“ 평화로운 세상을 약속해! ”


지역사회의 절반을 차지한 여성이 처한 차별과 폭력의 현실을 해결하지 않고 지속가능한 사회발전을 이야기하는 것은 모순입니다. 사회전반에 걸친 심각한 폭력과 갈등을 해소하고, 여성들이 원하는 안전하고 평화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정부의 실효성있는 정책이 마련되기를, 또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인권감수성을 높여나가는 것이 사회구성원간의 약속으로 지켜지기를 요구합니다.



“ 99%의 행복을 약속해! ”


사회적 지위를 둘러싼 경쟁고조, 과도한 소비 집착, 환경 격차에서 오는 건강 불평등의 심화, 자연·사회적 자원의 독점과 착취, 불공평한 분배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차별과 폭력이 증가할 수 밖에 없는 사회구조가 많은 이들의 삶에서 웃음을 빼앗아가 버리고 있습니다.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반값등록금 실현, 사회안전망 확보, 돌봄의 공공화, 일·생활 양립을 이루어 서로가 상생할 수 있는 99%의 행복을 약속하는 사회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2012년 중대한 기로에 서있는 대한민국의 물꼬를 바꾸고, 한국사회의 암울한 현실을 ‘희망’으로 바꾸어 나가기 위해 여성들이 광장을 열었습니다.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우리가 내다볼 희망을 스스로 노래하고자 합니다. 미래의 자원이자 동력인 여성들의 유연하지만 강한 힘으로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차별과 폭력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합니다.


발전과 변화의 적극적 주체이자 참여자인 여러분! 오늘 우리들이 광장에서 소리높여 부르는 희망가는 여성과 남성, 장애인, 이주민, 사회적 소수자 모두가 하나되어 내딛는 평등·평화의 발걸음으로 이어질 것입니다. 100여년전 여성들의 함성이 우리의 희망가에 되살아나도록 목청껏 소리치고, 소중한 연대의 한걸음을 힘차게 내디뎌 봅시다. 이는 새로운 공동체를 열어가는 새로운 에너지가 될 것입니다. 희망이 현실이 되는 그 날까지 여러분과 함께하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2012년 3월 10일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권미혁, 김경희, 김금옥

Posted by 여성의날 여성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