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여성의날 여성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여성의날 여성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

-




Posted by 여성의날 여성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여성의날 여성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


3.8 세계여성의날 기념
제27회 한국여성대회 개회사


권미혁, 김경희, 김금옥 공동대표


지난 겨울 너무 추워 다시 오지 않을 것만 같던 봄이 3․8 세계여성의 날과 함께 시작되고 있습니다. 1948년 맥이 끊겼던 여성대회를 1985년 복원한 이래 한해도 빠지지 않고 오신 분이 있을 만큼 이 대회는 여성운동의 대표적 행사입니다. 그런데 오래도록 이 대회를 지켜오신 분들은 대회장소에 들어서시면서 조금 달라진 것을 느끼셨을 것입니다. 우선, 늘 주말에 일․이천명의 규모로 진행되던 기념식을 올해는 소박하게 이곳 프레스센터에서 열었습니다. 다음으로 “그녀에게 빵과 장미를”이라는 감성적인 슬로건입니다. 사정이 이렇게 된 것은 2011년 한국여성대회 조직위원회가 담고 싶은 특별한 메시지가 있기 때문입니다.

Again 1908 ‘그녀에게 빵과 장미를’

100여년 전 미국의 여성섬유노동자들이 참정권과 노동조합 결성 보장을 요구하면서 시위를 벌인 데서 시작된 여성의 날은, 당시의 구호가 바로 생존권으로 상징되는 빵과 인간답게 살 권리를 이야기하는 장미였습니다. 이번 대회 슬로건으로 빵과 장미를 택한 것은 바로 G20을 개최한 OECD 가입국 대한민국의 여성들은 아직 빵과 장미를 얻지 못했다는 이야기를 하려고 한 것입니다.

최근 홍대 청소노동자의 사례에서 보듯 여성들이 주로 종사하는 돌봄노동은 대부분 비정규노동이며 근로기준법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밥 한끼 먹을 조그마한 공간도 없는 실정입니다. 그리고 오늘 ‘올해의 여성운동상’을 수상하게 된 ‘전 ymca 성차별철폐 연대’의 경우도 여성에게 총회회원권을 보장하지 않은 YMCA의 현실에 맞선 참정권 운동으로써 어찌보면 오늘날 당연하게 여겨지는 여성의 참정권이 100여년 전 여성들 투쟁을 통해 쟁취했던 것임을 되생각하게 합니다.

‘그녀에게 빵과 장미를’이 담고 있는 메시지는 이미 해결되었다고 착각되는 여성생존권과 인권을 다시 2011년의 주요 문제로 꺼내 들 수밖에 없는 오늘의 현실을 여성운동이 반드시 바꾸어내겠다는 다짐일 것입니다.

시민 속으로 찾아가는 27회 한국여성대회

다음으로 ‘기념식’과 ‘이야기’ 그리고 ‘광장’ 이렇게 세부분으로 구성된 이번 대회는 기념식을 소박하게 하는 대신 이야기작업과 광장의 퍼포먼스를 통해 시민과 만나는 데 더 많은 힘을 쏟으려고 합니다. 대한민국 여성들의 삶을 이야기화하는 작업인 ‘허스토리 텔링’은 새로운 플랫폼인 온라인과 소셜 네트워크를 통해 많이 소통될 것이기에 아날로그인(人)들에게는 불친절하게 보일 수 있음을 양해 바랍니다. 좀 더 새롭고 젊은 공간으로 우리의 이야기를 확장하려는 일환입니다.

광장은 ‘시민에게 직접 찾아가는 3․8여성대회’의 무대가 될 것입니다. 전국 주요 도심에서 벌어질 댄스 플래시몹을 통해 ‘3․8 여성의 날’ 자체를 알리고 시민들과 함께하고자 합니다. 여성의 날을 맞아 주변의 누이, 여성동료, 엄마들에게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축하합니다’ 등의 덕담을 하는 캠페인은 벌써 많은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2011년 여성운동의 과제

올해도 여성운동이 주력할 과제는 많습니다. 일, 가정 양립을 위해 함께 일하고 함께 돌볼 수 있는 제도와 문화의 정착, 질좋은 일자리 확충, 인권 3법이 만들어진지 오래되었지만 아직도 존재하는 여성에 대한 폭력과 안전권의 문제, 급격히 나빠지고 있는 한반도 정세에서 평화의 획득 등이 그것입니다.

이번 3․8 여성대회를 기점으로 우리들은 그동안도 계속 실천해오던 위의 문제해결을 위해 100여년 전 아무것도 없던 불모지에서 빵과 장미를 들고 외쳤던 선배여성운동가의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고자 합니다. 다행히 우리의 이야기에 동참하고, 광장의 이벤트에 뜨겁게 호응하는 시민들을 확인하고 있어 우리는 힘을 얻습니다. 마지막으로 더 많은 시민들과 함께 호흡하고 만나고자 여러 방식으로 변화를 시도한 이번 3․8여성대회에 높은 관심과 참여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여성의날 여성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


3.8 세계여성의날 기념 제27회 한국여성대회 기념식이 3월 7일 오전11시부터 한국프레스센터 19층에서 배우 권해효·김여진씨의 사회로 열렸습니다.



이날 기념식은 시민들 속에서 여성의 날의 의미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제27회 한국여성대회를 소개한 후, 성평등 디딤돌과 걸림돌 발표, 제23회 올해의 여성운동상 시상, 참가자 전체 퍼포먼스인 ‘그녀에게 빵과 장미를’순으로 진행되었습니다.


 

김상희·곽정숙 국회의원, 민주당, 진보신당, 창조한국당, 국민참여당 대표와 관계자, 학계·법조계·시민사회단체, 여성연합 회원단체 등 약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올해의 성평등 걸림돌]에 [성희롱·성적비하 발언으로 국회의원으로서 자질잃은 강용석 의원], [한나라당 6.2지방선거 ‘선거탐구생활’동영상], [성매매행위에 면죄부를 받고 국민을 우롱한 ‘스폰서 검사’]가 발표되자, 참석자들은 레드카드를 들고서 야유의 함성을 질렀습니다. 이어 발표된 [올해의 성평등 디딤돌]에 [불법파견, 간접고용철폐를 위해 6년간 투쟁으로 승리한 ‘금속노조 기륭전자분회’], [반도체 산업 노동자의 건강권 투쟁을 펼치고 있는 ‘반올림’], [세계여성들의 인권 실태를 지속적으로 조명하다 강제종영된 ‘W'제작진]이 선정됨을 발표하자, 참석자들은 큰 박수로 환호로 디딤돌 수상자들을 환영했습니다.


 

이어 발표된 제23회 올해의 여성운동상에는 지난 5년 5개월 동안 서울YMCA 여성참정권 투쟁을 승리로 이끌며 종교계 성차별 관행을 개선하는데 기여한 ‘너머서(전 YMCA 성차별철폐회원연대)’가 선정되자 그동안 힘든 싸움을 격려하는 따뜻한 박수와 큰 환호로 기념식장이 가득 찼습니다.



마지막 프로그램인 참가자 전체퍼포먼스 'Again 1908 그녀에게 빵과 장미를'에서는 빵과 장미로 표현된 여성들의 주요의제를 발표 한 후, 빵바구니와 장미꽃다발에 부착하여 빵과 장미의 의미를 되새겼으며, 참가자 전원은 ‘Happy Women's Day', '그녀에게 빵과 장미를’ 손피켓을 들고 여성의제를 함께 외쳤습니다. 

글 : 박차옥경 여성연합 사회권국장



Posted by 여성의날 여성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




3.8 세계여성의날 기념 제27회 한국여성대회 기념식
오프닝영상
"그녀에게 빵과 장미를!"
제작 : 조대희 PD



 


Posted by 여성의날 여성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여성의날 여성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